함께 고통 중에 맞는 고난주간은 축복입니다.

함께 고통 중에 맞는 고난주간은 축복입니다.

이번 주는 예수님이 우리 죄를 사하시기 위해 고난 받으신 사랑을 기억하는 고난 주간입니다. 고난이 없었던 평소보다 현재 우리가 겪는 환난과 고통 중에 고난주간을 맞이하는 것은 특별한 의미가 있고 축복입니다.
사람은 누구나 고난에 고통이 있어서 두려워하지만, 고난을 지나고 보면 우리 자신을 볼 수 있는 영적 신비가 숨겨져 있음을 알게 됩니다. 평안할 때는 우리 자신에 대한 내면이 잘 보이지 않지만, 고난이 있을 때 성령님의 위로로 내면을 객관적으로 보게 됩니다.
그러나 우리는 고난을 싫어합니다. 고난은 고통이고 아픔이고 상처이기 때문입니다. 무탈한 것이 좋고, 편안한 것을 좋아합니다. 그렇지만 아무리 아름다운 꽃도 필 때는 고통이 있고, 열매를 맺을 때도 인간이 모르는 고통이 있다고 식물학자들은 말합니다.
우리 예수님은 고난을 두려워하지 않았습니다. 피할 수 있으면 피하고 싶었지만, ‘나의 원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마26:39), 하시고 고난을 받아 드렸습니다. 고난 속에 고통과 함께 영광이 담겨져 있는 것을 아셨기에, 고난이 변장된 축복임을 아셨기에 담담히 받아드리신 것입니다.
예수님의 십자가 고통이 없었다면 우리의 치유는 없고, 구원도 없고 영생도 없습니다. 예수님이 고난 받아 죽으심으로 저주는 축복으로, 사망은 영생으로, 질병은 건강으로, 슬픔은 기쁨으로, 수치는 영광이 되었고, 가난은 풍요로움이 된 것이며, 천국을 그리워하게 되었습니다.
성도의 삶은 고난입니다. 세상과 반대방향으로 살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의 십자가가 없었다면, 우리가 짊어져야 할 십자가도 없습니다. 신앙생활은 십자가를 연습하고 훈련받는 여정입니다. 고난 받은 자리에 주님이 함께 계시고, 위로해 주시고, 세상이 느낄 수 없는 평안을 선물해 주십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온 세상이 고난을 당하고 고통스러워합니다. 믿지 않는 사람들은 그 이유를 모르고 두려워하지만, 우리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우리 몸을 공격하기 전에 우리 영혼을 공격한다는 사실을 알기에 예수님께서 흘리신 피의 권능을 믿고, 마지막 결과를 알기에 담대히 고난과 싸우는 중입니다.
예수님이 승리하셨으니, 우리도 이겨내고 승리할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약속하신대로 십자가에서 죽으시고 사흘 만에 부활하셨듯이, 우리도 고난 중에 맞는 고난 주간을 부활신앙으로 성화시키고, 우리를 위해 고난당하신 주님을 찬양해야 할 것입니다. 놀라운 그 보혈의 능력을 찬양하며, 영광을 하나님께 돌리고, 기쁨으로 감사하며 부활주일을 기다리는 우리 예본 가족 되기를 축원합니다. 모두 함께 모여 예배할 그날을 기대하고 사모합니다. 사랑합니다.(장목사 드림)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