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의 교회는 위기가 없습니다.

주님의 교회는 위기가 없습니다.

소위 신앙이 좀 깊다는 분들은 이구동성으로 교회의 위기에 대해 말하면서 앞으로 절망적인 교회의 미래를 내다봅니다. 기독교인들이 줄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걱정합니다.

 

유럽의 교회가 한 때 융성했지만, 지금은 그 예배당에 결혼식이나 관광객들로 붐비고, 심지어 술집이 예배당 건물을 사서 개조해서 장사를 한다는 이야기들이 있습니다.

 

앞으로 미국이나 한국 그리고 세계 곳곳에서 기독교에 위기가 올 것이라는 전망을 합니다. 통계자료를 인용하기도 합니다. 사실 걱정입니다. 교회에 주일학교나 청소년들의 숫자가 줄어들고 있는 실정입니다.

 

교회에 대한 냉소적인 반응으로 전도가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교회를 한 번도 다녀 본 적이 없는 사람이나 타종교를 믿어 온 사람이 예수님을 영접하고 세례를 받는 일이 아주 드문 현상입니다. 교회가 위기인 것은 틀림없습니다.

 

그러나 기독교가 총체적으로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세계 곳곳에 부흥하는 교회가 있고, 지금도 성공적인 교회를 세워가는 목회자들이 많이 있습니다. 한국이나, 미국이나, 유럽에서 교회가 성장하는 곳이 있습니다.

 

하버드 대학의 유명한 종교학 교수 하비 콕스는 1965년에 [세속도시]라는 책을 저술하면서, 세속사회에는 결국 종교가 없어질 것이라고 전망했지만, 2010년에 [종교의 미래]라는 책을 다시 쓰면서 자신의 예상이 틀렸고, 종교는 놀랍게 부흥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루이 14세 이후 프랑스에서는 기독교가 사라졌다고 했지만, 요즘 프랑스에는 매주 3000명 이상이 모이는 교회가 생겼다고 합니다. 남미도 아프리카도, 중앙아시아도 부흥하는 교회가 많습니다.

 

과학이 발달하면 사람들은 교회를 떠날 것이고, 교회는 문을 닫을 것이라는 예상은 빗나가고, 오히려 과학이 발전하면 할수록 인간은 하나님 없이 살 수 없다는 것을 느끼고 하나님께로 돌아오고 있는 현상입니다.

 

아무리 교회 생태계가 어려워도 세상의 위기는 하나님의 기회입니다. 위기라고 말하는 사람들은 안일한 의식 때문에 그렇고, 하나님의 능력을 무시해서 그렇습니다. 아무리 어려워도 하나님 앞에 기도하는 교회는 살아나게 되어 있습니다.

 

교회의 2000년 역사에서 위기가 아닌 때가 없었습니다. 지금보다 더 큰 위기가 있었지만, 하나님의 교회는 오히려 기회였습니다. 성령의 역사가 나타났습니다. 이제는 가짜가 아닌 진짜 신자들이 교회를 지키고 믿음으로 살아 낼 기회가 온 것입니다.

 

시카고에 교회가 어렵다는 소리는 마귀가 좋아합니다. 하나님의 일은 하나님이 하시는데, 믿음 없는 사람들이 자꾸 어렵다고 하는 것은 불신앙입니다. 우리가 진정으로 기도하면 하나님은 일하십니다. 하나님의 교회는 위기가 없습니다. 사랑합니다. (장목사 드림)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