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생활은 거룩한 놀이가 필요합니다.

신앙생활은 거룩한 놀이가 필요합니다.

저는 놀이가 불편한 사람이었습니다. 체질적으로 논다는 것이 잘 맞지 않다고 생각했습니다. 신체적으로도 운동신경이 둔한 편이었고, 조용히 혼자 사색하고 책을 읽는 것을 좋아했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노는 사람을 보면 좋지 않게 보였고, 성실하게 무엇인가 해야 안정감을 누리는 유형이었습니다.

그런데 심리학에 관련된 공부를 하면서, 인간에게 있어서 놀이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바꾸게 되었습니다. 중압감과 압박감 그리고 의무감과 책임감이 너무 지나칠 때는 적절한 놀이가 필요함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놀이가 새로운 창조와 상상력의 원천이 될 수 있어서 신앙생활에도 아주 중요한 요소라는 점을 알게 되었습니다.

전문가에 따르면 인간은 놀이를 통해 근육을 발달시킬 뿐 아니라, 뇌의 지능도 발달된다고 합니다. 사회성 개발과 지적 발달에 놀이는 필수적입니다. 놀지 못하는 것은 심령에 불안과 두려움이 있기 때문이고, 열등감, 비교의식, 고립감에 잡혀 있는 사람의 특징은 놀지 못한다고 합니다. 남과 어울리는 것이 불편한 것은, 자기 자신에게 신경이 쓰여 피곤하기 때문입니다.

신앙생활은 반복적인 긴장이 따릅니다. 간간히 놀이를 즐길 줄 알아야 창조적 상상력이 창조되고, 의식의 한바탕에 새로운 신비의 원천이 깨어납니다. 어떻게 보면 신앙생활은 그 자체가 성스러운 놀이입니다. 하나님을 즐거워해야 하는 놀이와 같습니다.

사실 인간의 주된 관심은 모두 신비에 둘러싸여 있습니다. 언어로는 완전히 표현할 수 없고, 언어 이전의 문제이기 때문에, 영적세계를 인정하고 살아가는 성도는 항상 불편하고 긴장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혼자 자신을 소외시키는 것은 위험합니다.

 제가 걱정이 되는 것은 지금 세대들이 놀이 없이 자랐기 때문에, 폭력성, 무관심, 냉소적이며 이기적이고 사회성이 결여 된 것을 볼 때입니다. 자기만 편안한 것을 원하고, 섬김 받는 것을 너무 당연하게 생각하고, 감사할 줄 모르고 버릇이 없는 것을 볼 때 굉장히 우려가 됩니다.

우리교회가 목장에서 연령별 성별 가정별로 모이지 않는 이유는, 신앙생활을 하면서 감사하는 법, 규칙을 지키는 법, 존중하는 법, 이웃을 배려하고 존중하는 법을 배우기 위함입니다.사람은 삶의 문제나 사회 규범이나 예의범절을 교과서적인 문서로 배우지 않습니다. 세상에서 성공하는 사람들은 똑똑한 사람들이 아니라 관계성이 좋은 사람이라는 것을 목장에서 배우게 하기 위함입니다

개인주의가 지배하는 외로운 사회에서, 치열한 경쟁과 냉소와 비판이 많은 사회에서, 주님이 꿈꾸셨던 가족 공동체 목장이 되어서, 서로 살아가는 이야기를 말씀에 적용해 보는 것은 거룩한 놀이입니다. 개인의 경험은 소중한 자산이고, 부정적 감정을 처리하는 방법, 자신의 생각을 수정 교정하는 방법, 하나님이 그렇다고 하면 그런 줄 알고 순종하는 방법을 배우는 것, 이 모두가 어쩌면 거룩한 놀이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우리 교회 목장은 거룩한 놀이의 한 모임이며, 사회성을 개발하고, 지능에 발달을 돕고, 신앙을 전수시켜 주고, 이웃을 섬기며, 이타적인 삶을 사는 것을 배우는 거룩한 놀이인데, 천국에서의 삶을 연습하고 훈련하는 것입니다. 목장은 서로 보고 배우는 곳입니다. 너무 긴장하고 자기를 통제하고 억압하지 말고, 진솔하면서도 여유가 있는 거룩한 놀이가 목장에서 펼쳐지기를 기대합니다. 사랑합니다. (장목사 드림)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