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주도권을 잡아야 한다는 생각의 위험

내가 주도권을 잡아야 한다는 생각의 위험

정신과 용어 중에 조해리 창이란 것이 있습니다. 그 내용은 인간관계에는 4가지 창이 있다는 것입니다. 나도 알고 너도 아는 창, 나는 알고 너는 모르는 창, 나는 모르고 너는 아는 창, 나도 모르고 너도 모르는 창입니다.

 

사람이 살아가면서 안정된 대인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방법으로 이 4가지 영역을 인정하고 상호 경계를 지킬 것을 제시합니다. 이 창을 함부로 넘어서지 말고 서로 존중할 수 있어야 한다는 이론입니다. 쉽게 설명하면, 친밀한 사이에서도 일정하게 지켜야 할 기본적 경계가 있다는 것을 알라는 것입니다.

 

누구나 다른 바운더리가 있기 때문에, 무례하게 그 영역을 침범하면 불편한 감정으로 인해 갈등이 유발 되기 때문에 조심해야 합니다. 서로의 기본적 경계를 인정해 주고, 가능한 한 그 경계를 내 마음대로 넘나들지 말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존중하라는 말입니다. 아무리 좋은 뜻이라고 해도 상대방이 원하지 않는데 그를 변화시키려 해서는 안 됩니다. 공동의 선을 이루기 위해, 뜻이 좋기 때문에, 본인에게 유익이 됨으로 억지로 그에게 강요하는 주장은 결정의 주도권을 내가 갖고자 하는 태도입니다.

 

이런 사람을 프로크루스테스와 같다고 합니다. 그리스 로마 신화에 나오는 악당입니다. 그는 아름다운 강가에 살면서 길을 지나가는 여행자들을 집으로 초대해 놓고 쇠로 만든 자신의 침대에 눕히고 여행자의 키가 침대보다 작으면 여행자의 다리를 잡아당겨 침대에 맞추고, 침대보다 키가 크면 침대 크기에 맞도록 다리를 잘라 버리는 일을 했습니다.

 

자신의 기준에 맞추어서 다른 사람의 생각과 행동을 강요하거나 고치려 하여 고통을 주는 사람을 프로크루스테스 침대같다고 합니다. 이는 내가 세상을 바라보는 하나의 잣대를 상징하는데, 그 잣대는 내가 가지고 있는 고정관념에서 생긴 심리적 기준입니다.

 

내 생각에 맞춰 다른 사람을 멋대로 재단하는 사람의 횡포에 비유하는 이 말은, 모든 일에 주도권을 내가 잡아야 된다는 오만함에서 비롯됩니다. 인간관계에 있어서 내가 주도권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이 침대의 크기가 일괄성이 없고 자신의 감정과 느낌에 따라 제멋대로 늘었다 줄었다 합니다.

 

어느 공동체든지 인간관계에서 주도권을 잡고 다른 사람을 조종하고 싶은 심리는 배후에 공격성이 작동됩니다. 그러면 기쁨으로 동조하는 것이 아니라, 할 수 없어서 갈등을 피하고 싶어서, 잠시 동안 그 조종 욕구에 비위를 맞춰 주게 됩니다. 그러나 언젠가는 그를 떠나게 됩니다.

 

자기주장을 굽히지 않으려고 하고, 자신의 뜻대로 되어야 하는 강한 주장은 인간관계에 건강한 발전이 없습니다. 공동체에도 유익을 주지 못합니다. 사람은 누구나 나를 좌지우지하려는 사람보다는 나를 인정해 주고, 격려해 주는 사람을 더 좋아하게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나는 항상 옳고 상대는 틀렸다는 자기 논리의 주도권 함정에 습관적으로 빠지면, 연속적으로 실수를 하는 것입니다. 내가 주도권을 내려놓고 겸손할 때 하나님께서 관계의 주도권을 잡고 선하게 역사하십니다. 존중하며 사랑합니다. (장목사 드림)

Leave a Comment